서울시,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가온 등 7곳 선정

방역 전문기업 ‘가온’·창작예술지원 기업 ‘컬처앤유’ 등 선정
지역재생·돌봄·취약계층 교육 등 지역서비스 제공 및 일자리창출 기여
공동브랜드 사용·투자유치지원 및 국내외 전시회 참가 등 지원

[이데일리 박철근 기자] 방역소독 전문기업 ‘가온’과 창작예술활동을 지원하는 ‘컬처앤유’ 등이 올해 서울시가 선정하는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인증을 받는다.

서울시는 19일 서울시청에서 올해 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7개 기업에 대한 ‘2017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인증식 및 우수기업 간담회’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.
올해 선정한 7개의 기업은 ‘방역’, ‘지역재생’, ‘문화’, ‘돌봄서비스’ 등 분야가 다양하다.

방역소독 전문기업인 가온은 고령자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에는 소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. 컬처앤유는 예술가들의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의 특수성에 맞는 재생사업을 하는 ‘공공미술프리즘’ 등은 지역 내 주민을 위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했다.

경력단절여성이나 자폐성장애인의 능력을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(SW) 테스터 양성교육을 실시하는 ‘테스트웍스’, 장애인활동지원 및 가사간병 등 ‘돌봄서비스’를 제공하고 직원에게는 합리적으로 보상하는 ‘사회적협동조합 우리사이’. 장애인을 위한 문자통역서비스 개발기업 ‘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’, 문화소외지역 내 작은영화관을 운영해 이윤을 환원하는 ‘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’ 등 취약계층일자리 창출과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을 펼치는 기업들도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뽑혔다.

시는 “이번에 선정한 우수기업은 3년간 ‘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’ 공동브랜드 사용부터 판로지원, 기업 홍보 등 사회적기업이 가장 필요한 분야에 초점을 맞춘 지원한다”고 설명했다.

이날 인증식 후에는 신규 사회적경제 선정기업과 기존 선정기업 대표자간 간담회가 열린다. 이 자리에서는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육성사업의 성과와 내년 추진방향 등을 공유하고 시는 이 의견을 내년 정책수립시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.

강선섭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“사회적경제 기업은 ‘나’만 잘 사는 경제가 아닌 ‘더불어’ 잘 사는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”이라며 “시는 사회적경제 우수기업들이 ‘가치’를 인정받고, 사회적경제 분야는 물론 우리사회에서 널리 인정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펼치겠다”고 말했다.

©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– 상업적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